본문 바로가기
인권/사회/교육

쓰레기 더미 주택서 불.. 50대 장애인 숨진 채 발견

[앵커]
오늘 오전
강릉시 유산동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시각장애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불은 주택 한 채와
주택 주변에 있던 상당한 양의
쓰레기를 모두 태우고
2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보도에 이아라 기자입니다.

[기자]
목조주택 한 채가 시커멓게 타,
철 지붕과 기둥만 남았습니다.

주택에 불이 난 건
오늘 오전 8시 30분쯤.

집에는 50대 시각장애인 남성이
홀로 살고 있었습니다.

[이아라 기자] "화재 발생 두 시간여 만에 불길은 잡았지만,
주택 주변에 상당한 양에 쓰레기가 있어
화재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현장 수색 2시간여 만에
사망자를 발견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그냥 누워계셨어요. 발견된 방이 주로 생활하는 방이니까..
(이불 깔고 이렇게?) 이불 밑에 다 있어요."

남성이 평소 외출할 때 탑승하는
오토바이 두 대가
그대로 집 앞에 있었고,

휴대전화 마지막 기지국 위치가
남성의 집 근처로 확인되면서
경찰은 현장 조사에 열을 올렸지만,

주택 주변을 둘러싼
상당한 양의 쓰레기 탓에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담당 주민센터 관계자]
"예전에 한 번 (쓰레기를) 치워도 줬었고,
근데 본인이 건드는 것에 대해서
고소·고발도 하고 이러셔서
(그 뒤로는) 우리가 개인 것을 함부로 손을 못 댔어요."

숨진 남성은
10여 년간 이 집에 살았지만
평소 마을 주민들과의 교류는 없었고,

주민센터의 지원도 거부한 채
기초생활수급비와 폐지 판매로
근근이 살아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근 주민]
"걔는 교류를 하는 애는 아니에요.
밤이면 쓰레기 주우러 가고.
낮에는 그냥 왔다 갔다 하고 자고 그래요."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아라입니다. (영상취재 김종윤)
이아라
MBC강원영동 기자
양양
"기뻐할 줄도 슬퍼할 줄도 아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강원영동) 033-650-2210 (춘천) 033-254-4560 (원주) 742-3112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