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플러스+

[영상플러스]강릉국제영화제,위드 코로나 가늠자

위드 코로나 시대 축제의 시험무대가 되고 있는 강릉국제영화제,

지난해 온라인으로 짧게 진행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대면 행사로 열리고 있습니다.

코로나 시대에도 영화관이 안정적으로 운영됐던 만큼

강릉국제영화제는 축제의 일상회복을 가늠할 수 있는 무대입니다.


또한, 영화제가 자리를 잡아갈수록 영화인들의 집중도도 높아지면서,

국내외 영화 수장, 유수의 배우들이 참여도 넓어지고 있는데요,

영화제의 의미와 미래를 모색하는 강릉포럼,

영화인들과 시민들의 소통의 창구 배롱야담을 통해

영화와 일상, 영화와 인생의 의미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개막식에서 강릉포럼, 배롱야담까지 강릉영화제의 모든 것을 모아봤습니다.
김창조
MBC강원영동 영상기자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강원영동) 033-650-2210 (춘천) 033-254-4560 (원주) 742-3112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